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학사종합 Q&A

HOME 느티아래 학사종합Q&A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인쇄하기
일반 게시판 상세내용
문의제목 사이버강의 연장될시
작성자 윤송희 접수일 2020-03-16
안녕하세요, 성공회대학교 4학년 윤송희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개강이 2주 연기되고, 1주는 사이버강의로 대체되었는데요.

어찌될지 모르겠지만 만약 불가피하게 사이버강의가 더 연장된다면
수업의 질 저하, 학교 시설 이용 불가, 친목이나 동아리 등 교내 활동 불가 등
학생들에게는 큰 손해가 아닐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때문에 첫번째로 등록금 감면에 대해 고려해주실 수 있는지 여쭤보고 싶습니다.

두번째로는 사이버강의를 들어보니 학생으로서 가장 불편한 것은 
같이 수강하는 학우들과 교수님과 소통이 어렵다는 것, 그리고
교수님도 화면에 대고 혼자 말하자니 어색해서 말씀을 어려워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사이버강의가 연장될 시 화상회의(?) 방법을 통해서
온라인을 통한 대면강의 방식이 가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현재 사이버 강의 방식의 전면 교체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쌍방향의 소통이 가능한 방법을 선택지에 추가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던 것입니다.
(얼굴을 서로 보면 가장 좋겠지만 화상 회의 방식 뿐만 아니라 유튜브 라이브, 아프리카tv,
'마이 리틀 텔레비전'처럼 시청자(학생)가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이 있을 것 같습니다.. )

수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일반 게시판 상세내용

학생이 우려하는 바와 같이 온라인 강의가 지속되면, 강의의 질 저하로 이어질 것이며 교내활동 불가로 인해 학생들에게 큰 손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학교도 이점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으며, 가급적이면 온라인 강의를 중단하고 면대면 강의로 전환하려고 노력은 하고 있습니다만,
만의 하나 더 큰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안전할 때까지는 적극적으로 정부의 권고에 따를 수 밖에 없는 실정이라는 것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온라인 강의로 인한 등록금 감면에 대한 문제는 대부분의 대학생들이 제기하는 바와 같이 우리 학교도 제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지금의 상황은 전국적인 비상 상황이기 때문에, 학교가 개별적으로 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정부의 어떤 조치가 필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또한 온라인 강의 방식도 수업 기간내 아무때나, 어디서나 수강할 수 있는 VOD(Video On Demand) 방식이 있고, 실시간 라이브 방식이 있습니다.
두 방식 모두 장단점이 있는데,
VOD 방식은 실시간 소통이 안된다는 단점 이외에는 학생들이 수강하기에는 시간과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아 편할 것으로 생각되며, 단점으로 지적된 소통 문제도 LMS의 질의응답이나 토론을 이용하게 되면 어느정도 해결되리라 생각됩니다.
실시간 라이브 방식은 실시간으로 얼굴을 보면서 수업을 할 수 있어 마치 오프라인에서 면대면 수업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지만,
실제 실효성은 좀 떨어지며, 동시에 접속하여 실시간으로 통신하는 방식으로 인해 네트워크 트래픽이 과다하게 발생함으로 연결이 끊어지는 일이 자주 발생합니다.
어제 뉴스에서 대학들의 온라인 강의가 문제점이 많았다고 지적한 보도가 있었는데, 대부분이 실시간 라이브 수업을 진행한 대학들에서 발생했던 문제들입니다.
이와 같이 실시간 라이브 수업은 득보다는 실이 더 많아 별로 권장하고 싶은 온라인 수업방식은 아닙니다.
 
학교도 온라인 강의로 인한 강의의 질 저하를 가장 우려하고 있는만큼,
강의를 준비하시는 교수님들께 학생들을 위해 신경써서 준비해 주십사 간곡하게 부탁드리고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