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일반 게시판 상세내용
제목 故신영복 교수 2주기 추모식 엄수
작성일 2018-01-15 작성자 입학홍보처
파일첨부 FILE 180115103846__0.jpg
본교는 故신영복 교수 2주기를 맞아 14일 오후 2시 성공회대 내 성미가엘성당과 피츠버그홀에서 추모식을 엄수했습니다.
 
이번 추모식에는 유가족과 제자들을 비롯해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인영·노회찬·박영선 국회의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성 구로구청장, 배우 권해효 등 5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추모식은 성공회 예배의식과 함께 영화배우 권해효의 사회로 추모영상 상영, 추모사 낭독, 추모사업 경과보고, 추모의 노래 등의 순서로 진행했습니다.

 

추모사는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인영 국회의원, 백원담 성공회대 교수회 의장,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낭독했습니다. 이어 김창남 (사)더불어숲 이사장이 추모사업 경과를 보고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성공회대 교수밴드인 ‘더숲트리오’가 추모의 노래를 불렀습니다.
 
이정구 총장은 “학교장으로 영결식을 치르면서 제가 유족의 대표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고맙다는 인사를 드리고, 저희 학교도 신영복 선생님의 정신을 모든 학생들에게 이어가는 대안 대학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추모전시회 개막식이 10일 오후 2시 동산방화랑(인사동)에서 (사)더불어숲 주최로 열렸으며, 20일까지 전시회가 계속될 예정입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신 교수의 옥중 작품 17점을 포함한 서화 29점, 옥중 엽서 원본 10점, 옥중 낙관 등을 전시합니다. 올해는 출소 30년, 유명 저서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출간 30년이 되는 해로 이를 기념하기 위한 작품이 다수 전시되고 있습니다.
 
한편, 2016년 1월 15일 별세한 故신영복 교수는 1989년부터 성공회대학교에서 강의했으며, 2006년 정년퇴임 후에도 석좌교수로 재직하며 후학양성에 힘썼습니다. 1941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난 그는 서울대 경제학과 및 대학원 졸업 후 숙명여대와 육군사관학교에서 경제학을 가르쳤습니다.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1988년 특별가석방으로 출소하기까지 20년 간 수감되었으며, 1998년 출소 10년 만에 사면복권 됐습니다.
 
긴 감옥 생활 동안 가족에게 보냈던 편지들을 엮은 저서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은 깊은 자기성찰을 보여주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습니다. 이후 「나무야 나무야」, 「더불어 숲」, 「신영복의 엽서」, 「강의-나의 동양고전 독법」, 「청구회 추억」, 「처음처럼」, 「For the First Time」, 「느티아래 강의실」(공저), 「신영복-여럿이 함께 숲으로 가는 길」, 「변방을 찾아서」, 「담론-신영복의 마지막 강의」 등 많은 저서를 남겼으며, 2008년 ‘제3회 임창순상’, 2015년 ‘제19회 만해문예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2017년 1월에는 1주기를 맞아 유고집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와 대담집 「손잡고 더불어」가 출간됐습니다.


 
이전다음글 목록
다음글 2017 제3기 학생홍보대사 수료식 열려 2018-02-05
이전글 어울림 우수공동체 발표회 및 시상식 열려 2018-01-09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