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학교안전활동

HOME 느티아래 대학안전관리 학교안전활동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인쇄하기
공시사항 게시판 상세내용
제목 "화려하면 독버섯?…독버섯은 색깔로 구별안돼"
작성일 2015-09-21 작성자 안전관리위원회
파일첨부
"화려하면 독버섯?…독버섯은 색깔로 구별안돼"
식약처 "야생버섯 섭취 조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일반적으로 독버섯은 빛깔이 화려해 식용버섯과 쉽게 구분할 수 있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독우산광대버섯처럼 흰색의 평범한 모양을 가졌지만 아마톡신이라는 맹독을 가진 버섯도 있다.
잘못된 상식을 '맹신'하다가는 자칫 큰 화를 입을 수 있는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성묘길과 가을 산행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야생버섯을 함부로 먹지 말라고 21일 당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8월까지 야생버섯을 섭취해 발생한 안전사고는 총 74건으로 이 중 6명이 사망했다. 올해는 벌써 20건이 발생했다.
식약처는 특히 잘못된 상식으로 독버섯을 식용 버섯으로 오인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예를 들어 독버섯은 세로로 찢어지지 않고 나무에서 자라거나 곤충이나 벌레가 먹은 흔적이 있는 버섯은 식용이라고 알려졌지만 그렇지 않은 버섯도 많다.
또 독버섯으로 요리한 음식에 은수저를 넣으면 색이 변한다거나 이를 가열하거나 기름에 넣고 볶으면 독성이 없어진다는 것 또한 잘못 알려진 독버섯 상식이다.
독버섯을 먹게 되면 구토, 설사, 오한, 발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 등 의료기관으로 신고하고 먹다 남은 버섯을 가져가 의사에게 전달하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환자의 의식은 있으나 경련이 없을 때에는 물을 마시게 해 토하게 하는 것이 좋다.
식약처는 "독버섯과 식용버섯은 전문가들도 육안만으로 구별이 어렵다"며 "인터넷 검색으로 찾은 사진으로 식용과 독버섯을 구분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전다음글 목록
다음글 추석 음식 안전 보관법 2015-09-21
이전글 주간안전사고예보(15.09.20~09.26) 2015-09-21